이선옥의 방

조회 수 558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워마드라는 혼종괴물의 탄생과 진보진영의 책임




이선옥




워마드라는 혼종 괴물이 지금처럼 고삐풀린 망아지같이 활동하는 데는 진보매체의 기자들, 진보정당의 운동가, 진보학자, 진보글쟁이 등등 진보를 표방한 진영의 책임이 크다. 
여자판 일베라고 불리며 혐오를 유희화하고, 현실범죄로 이어진 일탈행위들을 똑같이 하고 있음에도 이들에 대한 비판은 진보진영에서 찾아보기 어렵다. 일베와 워마드의 차이는 담론의 지지를 받느냐, 아니냐로 갈린다.


"이것도, 저것도 모두 여성혐오다", "미러링은 약자의 전략이다", "여성혐오는 존재할 수 있지만 남성혐오는 존재할 수 없다"
보통의 상식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이론으로 대중을 윽박지르고, 범죄마저 이념형 저항 행위로 격상시켜 온 게 이들이 내세운 담론의 해악이다. 상식적인 사람들에게 혐오는 똑같이 혐오다. 어떤 이론으로 포장해도 "느개비 후장"이나, "한남충 재기해"를 운동의 언어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초기 메갈리아를 비롯한 트위터 등의 넷페미니스트들이 미러링이라는 전략을 내세워 사회일반의 규범을 넘어서는 혐오행위를 할 때 진보진영은 총결집해서 이를 지지하고 엄호했다. '이 선을 넘으면 위험하다'는 경고를 하는 곳은 없었다. 
오히려 강단페미, 올드페미를 포함한 여성운동진영은 초반의 선긋기에서 태도를 전환 넷페미운동을 정사화하고 있다. 여성운동의 계보에 이들을 올리는건 그들의 자유다. 그러나 이들이 운동이라는 이름으로 저지른 해악과, 구체적 인간의 삶을 파멸시킨 사례들에 대해 비판하거나 자정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서 이를 정당화하는 건 비겁하고 무책임한 태도다.


남성이 가해자일때는 아무 말 안하다가, 그동안 여성들이 죽어갈 때는 가만히 있다가, 등의 말로 받아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워마드는 페미니즘이 아니라고 이제와 때늦은 손절을 하는 모습도 민망하다.


"만일 수업시간에 여성 누드모델을 몰래 찍어 성기와 얼굴을 노출시킨 채 남초 커뮤니티에서 관음과 조롱의 대상을 만들었다면? 문제가 된 후 오히려 조롱의 강도가 심해졌다면?"


진보매체는? 가해자가 소속된 학교는? 여성단체는? 인권단체는? 진보 글쟁이들은? 그리고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그 기준대로 워마드발 남성누드모델 도촬과 유포 사건을 판단하면 된다. 홍익대 회화과 소속 가해학생이 여성일 수도 남성일 수도 있다. 피해자와 가해자 누구라도 성별이 판단의 고려기준일 필요는 없다. 
성기와 얼굴이 몰래 촬영당해 무작위 대중에게 공개되고, 이후에도 계속 조롱거리가 되고 있는 사안에서조차 성별을 따진다면 그건 정의가 아니다.


강남, 오메가, 한남 등등 신상털이 범죄를 저지른 온갖 패치들, 남아 성폭력, 홍대 남성누드모델 몰카 범죄 등 주로 워마드와 여초 커뮤를 기반으로 벌어지는 범죄행위들에 대해 지금처럼 계속 관대하거나 못본 척 한다면, 변화를 위한 운동세력이 아닌 이념을 가장한 범죄집단을 세력화 해주는 결과로 나타난다.


메갈리아 초기 사태부터 넷페미들의 일탈행위를 담론적 지지로 엄호하거나 기사를 통해 옹호한 사람(매체)들은, 이제라도 어디서부터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차분하게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지금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현실, 
혐오의 총량은 커지고, 성별 전쟁은 일상이 되고, 화해의 출구는 보이지 않는 이 세상에 대해 무한한 자기 책임성을 가지고. 






photo_2018-05-08_17-59-39.jpg








구독 후원은:  카카오뱅크  3333-03-8181762 


                     신한은행    110-012-501838  이선옥



  • ?
    카오루 2018.05.16 11:44
    100퍼센트 동의합니다. 그릇된 페미니스트들은 남혐이라는 무기로 없던 여혐까지 발생시키고 있다는 걸 모르는 걸까요, 아니면 알고도 자신들의 입지를 위해 더욱 조장하는 걸까요. 그 둘의 혼재겠지요. 더 나쁜 건 후자에 속한 이들이 전자에 속한 이들을 이용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일베가 융성하고 스스로 허물어지는데 10년 정도 걸렸는데, 현재의 워마드 페미들고 그 정도 걸리려나 생각하면 벌써부터 피로감만 몰려오네요.

이선옥의 방 - 짧은생각 : 잡다한 끄적거림

원고후원: 카카오뱅크 3333-03-8181762 / 신한은행 110-012-501838 이선옥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이선옥닷컴'을 새로 시작했습니다 singlesparks 2018.05.24 58
공지 구독료 후원 고맙습니다 1 file singlesparks 2018.02.21 505
» 워마드라는 혼종괴물의 탄생과 진보진영의 책임 1 file singlesparks 2018.05.08 5581
80 합리적 추론의 기본: 인간이라는 불가해한 존재를 감안하는 것 singlesparks 2018.03.18 1327
79 진보남자들의 페미니즘 성역화 singlesparks 2018.03.12 13664
78 도전에 직면한 페미니즘: <포비아 페미니즘> 리뷰 file singlesparks 2018.02.17 3790
77 젠더이슈마다 기울어지는 운동장, 진보언론 singlesparks 2018.02.15 6169
76 알 권리라는 이름의 폭력- 낸시랭 부부의 기자회견을 보고 singlesparks 2018.01.18 1857
75 불의의 그라데이션: YTN의 최남수씨를 보며 든 생각 singlesparks 2018.01.15 3487
74 다시, 여전히 인간: 1987을 보며 세월호의 친구들을 생각한다 singlesparks 2018.01.08 2562
73 알립니다- 종현의 뮤즈관련 글은 그를 공격한 내용이 아닙니다. file singlesparks 2017.12.19 1898
72 연예인은 공인인가? : 정글 속에 던져진 신 취약계층 1 singlesparks 2017.12.18 2344
71 인터넷 조리돌림 피해자들의 육성 증언: 약자의 편에 서 있다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2 singlesparks 2017.12.05 80643
70 노키즈존, 우리가 주목해야 할 진짜 문제는?: 권리는 서열의 문제가 아니다 singlesparks 2017.12.01 5072
69 <82년생 김지영>이 말하지 않은 이야기: 여성을 피해서사의 주인공으로만 둔다는 것 3 singlesparks 2017.11.23 16787
68 '약자'의 폭로는 곧 사실도, 모두 정의도 아니다 나무 2017.11.21 22527
67 명절 대응 Q&A 메뉴얼 비판 singlesparks 2017.10.05 4463
66 여혐: 정숙씨의 게장에는 있고 정은씨의 성명서에는 없는 것? 2 singlesparks 2017.09.24 14517
65 역지사지는 우리를 구원할 수 있을까? singlesparks 2017.09.14 3599
64 리뷰 <역설과 반전의 대륙. 라틴아메리카> 이토록 매혹적인 대륙의 속살 singlesparks 2017.09.13 15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