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옥의 방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합리적 추론의 기본: 인간이라는 불가해한 존재를 감안하는 것


이선옥


상식 수준에서 사고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고, 타인을 해치고, 크고 작은 엽기행각을 벌이는게 인간이고 이것이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의 기본값이다. 아무런 동기 없이 남을 죽이거나 때리는 사람도 있다. 정말 아무런 이유가 없다.

물론 사람들 대부분은 합리적으로 사고하려 하고, 타인에 대한 예의를 지키고, 약속한 규범 안에서 행동한다. 후자가 압도하기 때문에 사회가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어떤 사안을 두고 합리적인 내적 동기와 외적 동기를 찾으려는 건 바람직란 태도지만, 그것만으로 설명되지 않는 게 인간이란 사실을 놓쳐서는 안 된다. 그 모든 합리적 가설은 결국 가설일 뿐이라는 함정이 있다는 얘기다.

설사 추정한 동기가 들어맞는다 해도 사건은 세상에 던져진 순간 상대의 대응과 다양한 반응들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애초의 동기로는 설명되지 않는 방향으로 굴러가기도 한다. 합리적으로 동기를 분석해보려는 태도를 포기해서는 안되지만, 진실은 알 수 없고 언제나 각자의 진실은 경합한다는 사실도 잊어서는 안 된다.


그러므로 당사자와 관전자들 모두가 취해야 할 태도는 한쪽의 행위에 마음이 가더라도 반칙하지 않을 것. 상대에게도 같은 기준을 적용할 것. 너그러우려면 똑같이, 엄격하려면 같이 엄격하게.

사람이 합리적인 사고 과정으로만 행동한다고 생각하는 것만큼 납작하고 게으른 사고는 없다. 인간의 내면에는 상상을 넘어서는 비상식의 정념들이 늘 웅크리고 있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여주는 게 인간이라는 존재다.




구독 후원은:  카카오뱅크  3333-03-8181762 

                     신한은행    110-012-501838  이선옥


이선옥의 방 - 짧은생각 : 잡다한 끄적거림

원고후원: 카카오뱅크 3333-03-8181762 / 신한은행 110-012-501838 이선옥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구독료 후원 고맙습니다 file singlesparks 2018.02.21 403
» 합리적 추론의 기본: 인간이라는 불가해한 존재를 감안하는 것 singlesparks 2018.03.18 1121
79 진보남자들의 페미니즘 성역화 singlesparks 2018.03.12 13131
78 도전에 직면한 페미니즘: <포비아 페미니즘> 리뷰 file singlesparks 2018.02.17 3497
77 젠더이슈마다 기울어지는 운동장, 진보언론 singlesparks 2018.02.15 6009
76 알 권리라는 이름의 폭력- 낸시랭 부부의 기자회견을 보고 singlesparks 2018.01.18 1750
75 불의의 그라데이션: YTN의 최남수씨를 보며 든 생각 singlesparks 2018.01.15 3287
74 다시, 여전히 인간: 1987을 보며 세월호의 친구들을 생각한다 singlesparks 2018.01.08 2484
73 알립니다- 종현의 뮤즈관련 글은 그를 공격한 내용이 아닙니다. file singlesparks 2017.12.19 1723
72 연예인은 공인인가? : 정글 속에 던져진 신 취약계층 1 singlesparks 2017.12.18 2191
71 인터넷 조리돌림 피해자들의 육성 증언: 약자의 편에 서 있다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2 singlesparks 2017.12.05 79849
70 노키즈존, 우리가 주목해야 할 진짜 문제는?: 권리는 서열의 문제가 아니다 singlesparks 2017.12.01 4850
69 <82년생 김지영>이 말하지 않은 이야기: 여성을 피해서사의 주인공으로만 둔다는 것 3 singlesparks 2017.11.23 16160
68 '약자'의 폭로는 곧 사실도, 모두 정의도 아니다 나무 2017.11.21 22271
67 명절 대응 Q&A 메뉴얼 비판 singlesparks 2017.10.05 4335
66 여혐: 정숙씨의 게장에는 있고 정은씨의 성명서에는 없는 것? 2 singlesparks 2017.09.24 14297
65 역지사지는 우리를 구원할 수 있을까? singlesparks 2017.09.14 3444
64 리뷰 <역설과 반전의 대륙. 라틴아메리카> 이토록 매혹적인 대륙의 속살 singlesparks 2017.09.13 1430
63 강성 남자 페미니스트들의 업보 singlesparks 2017.09.12 6146
62 빈곤과 책임, 문화예술가의 경우 singlesparks 2017.09.12 110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