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옥의 방

조회 수 207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해 여성들의 폭로로 시작되어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문단 내 성폭력' 사건. 이 때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 시인 두 명에 대해 폭로 여성들이 거짓폭로였음을 시인했다. 수개월이 지난 후다. 폭로자들이 올린 사과문을 보면서 착잡하다. 3년 내내 반복되고 있는 이런 상황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여전히 막막한 심정이다. 


나 역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전에 비난에 동참한 부끄러운 일이 있다. 사실을 알게된 후 사과드렸지만 당사자가 다시 그 사안이 언급되는걸 바라지 않아 따로 적지는 못했다. 


폭로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하려는 노력없이 비난에 동참하지 마라. 그 행위는 정의를 수행하기보다 누군가의 삶을 파괴할 가능성이 더 크다.

당장 무언가를 하지 않아도 된다. 비난의 글을 쓰려는 손가락을 멈추고 당사자의 반론이나 해명에도 귀를 기울이고, 폭로자의 주장도 다시 살펴보고 그런 후에 판단해도 늦지 않다. 그 과정을 거치더라도 우리는 충분히 약자의 편에 설 수 있다. 


무엇보다 공론화라는 이름으로 타인의 삶을 파괴하는 폭로행위에 대한 제동이 필요하다.

특히 진보언론들은 폭로자가 여성이나 사회적 을의 지위일때 검증 없이 기사를 쓰고, 여성단체나 운동가들은 이 방식을 지지 지원한다. 사건을 이념에 맞추고, 인간의 구체적인 삶을 목적을 이루는 수단으로 도구화한다.


우리는 심판관이 아니다. 타인의 삶을 벌할 권한같은 것은 우리에게 없다. 입헌민주주의 공화국의 시민정신까지 가지 않더라도 비대한 권리의식에 맞는 책임의식도 좀 함께 가져야하지 않겠나.


존재하는 제도를 이용하기보다 인터넷 폭로를 택하고, 그 결과는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실제 잘못이 있다해도 적절한 양형도 없는 대중의 바다에 던져 명예형에 처하는, 결국 사회적 살인으로 귀결되는 악순환이 더 넓고 깊게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런 세상에서는 누구나 손쉽게 피해자가 된다.


이 사슬을 어디선가, 누군가는 먼저 끊어야 하는데 오늘도 폭로는 계속되고 누군가의 삶은 약자를 위한 정의로운 세상에 제물로 바쳐진다.


그래도 쓴다. 한 사람이라도 이 폭력의 대열에 동참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선옥의 방 - 짧은생각 : 잡다한 끄적거림

후원: 신한은행 110-012-501838 이선옥 / 의미있는 글이었다고 생각하면 원고료를 후원해주세요. 1인 미디어 시대, 후원을 통한 응원은 계속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 알 권리라는 이름의 폭력- 낸시랭 부부의 기자회견을 보고 singlesparks 2018.01.18 789
75 불의의 그라데이션: YTN의 최남수씨를 보며 든 생각 singlesparks 2018.01.15 2187
74 다시, 여전히 인간: 1987을 보며 세월호의 친구들을 생각한다 singlesparks 2018.01.08 1649
73 알립니다- 종현의 뮤즈관련 글은 그를 공격한 내용이 아닙니다. file singlesparks 2017.12.19 733
72 연예인은 공인인가? : 정글 속에 던져진 신 취약계층 1 singlesparks 2017.12.18 1233
71 인터넷 조리돌림 피해자들의 육성 증언: 약자의 편에 서 있다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2 singlesparks 2017.12.05 75952
70 노키즈존, 우리가 주목해야 할 진짜 문제는?: 권리는 서열의 문제가 아니다 singlesparks 2017.12.01 3748
69 <82년생 김지영>이 말하지 않은 이야기: 여성을 피해서사의 주인공으로만 둔다는 것 singlesparks 2017.11.23 13083
» '약자'의 폭로는 곧 사실도, 모두 정의도 아니다 나무 2017.11.21 20770
67 명절 대응 Q&A 메뉴얼 비판 singlesparks 2017.10.05 3519
66 여혐: 정숙씨의 게장에는 있고 정은씨의 성명서에는 없는 것? 2 singlesparks 2017.09.24 13126
65 역지사지는 우리를 구원할 수 있을까? singlesparks 2017.09.14 2454
64 리뷰 <역설과 반전의 대륙. 라틴아메리카> 이토록 매혹적인 대륙의 속살 singlesparks 2017.09.13 698
63 강성 남자 페미니스트들의 업보 singlesparks 2017.09.12 5048
62 빈곤과 책임, 문화예술가의 경우 singlesparks 2017.09.12 10042
61 잠재적 가해자 선언? 의미없는 말의 잔치 singlesparks 2017.09.05 2677
60 리뷰 <중간 착취자의 나라>를 읽고: 건조한 문장에서 발견하는 뜻밖의 인간애 singlesparks 2017.08.28 1358
59 나는 약자인가? 1 singlesparks 2017.08.20 2184
58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기본권 singlesparks 2017.08.16 1232
57 겨털이 사랑스럽다? singlesparks 2017.07.29 16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