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옥의 방

조회 수 35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명절인가보다. 파더스 마더스 플레인, 와이프 플레인에 지친 친구들의 하소연이 이어진다. 

가족은 가장 위로가 되어야 할 관계이고, 결혼은 행복하려고 맺은 관계인데. 명절 뭘까..

진보정당들 현수막도 진보매체 기사들도 작년에 왔던 각설이같다. 현실이 여전하기 때문에 그럴 수 있겠지만 현실이 남루하다고 해서 변화를 이끌어내는 방식마저 같을 필요는 없다. 서로가 미워하지 않고 분노를 동력으로 삼지 않으면서도 해결중심의 사고를 북돋는 기사를 보고싶다. 
사회 구성원들 간의 갈등을 부추기고 피해서사를 극대화하는 방식의 피로감. 네이트판과 매체기사가 다를게 없다면 굳이 저널리즘이 왜 필요할까.

명절때마다 이런 말에는 이렇게 대꾸해라, 라며 쏘아붙이는 말들을 Q&A로 제시하는 방식에 동의하지 않는다. 

가장 가까운 사람들을 한심한 존재로 만들고 관계를 파괴하는 방식들. 더구나 의미없는 타인이 하는 말과는 다른 차원의 염려라는 걸 알면서. 악의가 아닌 일에 악의로 대할 필요는 없다. 그걸 새로운 미덕으로 권장하는 진보의 평등관에도 동의하지 않는다.

윗세대가 가진 어쩔 수 없는 인식과 그걸 이해하기 어려운 아랫세대의 한계가 있고, 서로의 사적인 영역에 대해 경계가 모호한 한국적인 문화의 특성도 있다. 그런게 오랜 시간 쌓여 생겨난 현상을 단정적인 언어 몇마디와 태도로 바꾸기란 쉽지 않다.

인간관계에서 서로 조심해야 할 부분들을 지키자는 쪽으로, 계속 계몽해야지. 설득하고 또 설득하고. 서로 미워하지 않으면서, 친밀한 관계들을 해치지 않으면서 변화할 수 있도록.




이선옥의 방 - 짧은생각 : 잡다한 끄적거림

후원: 신한은행 110-012-501838 이선옥 / 의미있는 글이었다고 생각하면 원고료를 후원해주세요. 1인 미디어 시대, 후원을 통한 응원은 계속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 알 권리라는 이름의 폭력- 낸시랭 부부의 기자회견을 보고 singlesparks 2018.01.18 789
75 불의의 그라데이션: YTN의 최남수씨를 보며 든 생각 singlesparks 2018.01.15 2187
74 다시, 여전히 인간: 1987을 보며 세월호의 친구들을 생각한다 singlesparks 2018.01.08 1649
73 알립니다- 종현의 뮤즈관련 글은 그를 공격한 내용이 아닙니다. file singlesparks 2017.12.19 733
72 연예인은 공인인가? : 정글 속에 던져진 신 취약계층 1 singlesparks 2017.12.18 1232
71 인터넷 조리돌림 피해자들의 육성 증언: 약자의 편에 서 있다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2 singlesparks 2017.12.05 75952
70 노키즈존, 우리가 주목해야 할 진짜 문제는?: 권리는 서열의 문제가 아니다 singlesparks 2017.12.01 3747
69 <82년생 김지영>이 말하지 않은 이야기: 여성을 피해서사의 주인공으로만 둔다는 것 singlesparks 2017.11.23 13083
68 '약자'의 폭로는 곧 사실도, 모두 정의도 아니다 나무 2017.11.21 20769
» 명절 대응 Q&A 메뉴얼 비판 singlesparks 2017.10.05 3519
66 여혐: 정숙씨의 게장에는 있고 정은씨의 성명서에는 없는 것? 2 singlesparks 2017.09.24 13126
65 역지사지는 우리를 구원할 수 있을까? singlesparks 2017.09.14 2454
64 리뷰 <역설과 반전의 대륙. 라틴아메리카> 이토록 매혹적인 대륙의 속살 singlesparks 2017.09.13 698
63 강성 남자 페미니스트들의 업보 singlesparks 2017.09.12 5048
62 빈곤과 책임, 문화예술가의 경우 singlesparks 2017.09.12 10042
61 잠재적 가해자 선언? 의미없는 말의 잔치 singlesparks 2017.09.05 2677
60 리뷰 <중간 착취자의 나라>를 읽고: 건조한 문장에서 발견하는 뜻밖의 인간애 singlesparks 2017.08.28 1358
59 나는 약자인가? 1 singlesparks 2017.08.20 2184
58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기본권 singlesparks 2017.08.16 1232
57 겨털이 사랑스럽다? singlesparks 2017.07.29 16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