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옥의 방

2017.08.20 00:27

나는 약자인가?

조회 수 10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약자인가?

나는 여성이고 소득으로 분류하면 도시의 저소득층 생활자다. 이 두가지 만으로도 나는 이른바 사회경제적으로 구조적 약자에 포함된다. 그렇다면 나는 언제나 약자인가?
나는 글을 쓴다. 그 이유로 나와 비슷한 연령과 소득의 여성남성들에 비해 문화자본을 가지고 있다. 무명의 작가라고 해도 작가라는 직업이 사회에서 통용되는 긍정성과 장점을 누리고 산다. 그리고 여자다. 그 이유로 사회가 도입한 약자배려의 혜택을 누린다. 동료시민들이 규범으로 가진 여성에 대한 배려도 받으며 산다.


나는 약자인가?

나는 사회경제적 약자로 분류될수 있고 주장 할 수 있지만 어떤 면에서는 타인의 삶에 타격을 입힐 수 있는 힘을 가졌다. 나는 이 곳에 몇 마디 쓰는 일만으로도 누군가의 인생을 구체적으로 파괴할 수 있다. 내가 아는 일, 겪은 일, 진실만으로도 그럴 수 있고, 조금 과장을 섞어서 내가 가진 글쓰기의 요령으로 잘 포장해 누군가를 망가뜨릴 수 있다. 
피해서사를 극대화하는 일은 생각보다 쉽다. 거기에 여성이라는 나의 성별, 그간 내 영역에서 직업적으로 쌓아온 신뢰의 정도, 인간관계들을 활용해서 기능적으로 호소하면 얼마든 파장을 만들 수 있다. 상대방이 잃을 게 많은 사람일수록 효과도 크다.


나는 약자인가?

어떤 사안이 있으면 스스로 정의로운 이들은 누가 약자인가를 판별하려고 한다. 그걸 기준으로 가해/피해(자)를 규정하며 그 결과를 의심하지 않는다. 자신의 정의로움을 과시하거나 사회의 정의실현을 위해 연대한다는 믿음의 자뻑에 빠져든다.

그러나 약자라는 규정은 단순하지 않다. 어떤 관계, 어떤 사안, 어떤 상황에서 어떤 상대와 얽혀있는지에 따라 수시로 변하는 게 약자성이다. 같은 사안 안에서도 상황에 따라 피해자도 약자성도 무시로 변한다. 
나는 사회경제적으로 나보다 우월한 지위에 있는 누군가의 삶을 파괴할 수 있다. 사회지표상 그는 나보다 강자지만 그와 나의 관계에서 나는 약자가 아니다.


어떤 사건이 터졌을 때 한 진보매체의 여성기자와 얘기를 나눴다. 내가 그랬다. 


"만약 내가 나의 이전 파트너나 내가 함께 일해본 진보의 유명한 남성들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한다면 기자님은 그거 의심하시겠어요? 저는 정말 그럴듯하게 잘 쓸 수 있고 어떤 일들은 사실을 포함하기도 해서 약간만 포장을 해도 상대가 부인하지 못할수도 있어요. 수 년 전의 일도 모두 소급해서 쓸 수도 있구요. 그럼 그 글을 읽은 사람들은 먼저 여자인 내 말을 의심할까요 믿어줄까요? 폭로란 이렇게 위험하고 허약한 겁니다. 그래서 신중하게 다루어야 하고 사실을 규명하려는 노력이 먼저입니다. 누군가의 삶을 파괴할 수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여자라서, 경제적 약자라서 약자로 규정될 수는 있다. 그러나 사안에 대한 판단은 그게 우선이어서도, 그게 전부여서도 안 된다. 

타인의 약자성을 판별하는 데 들이는 공을 자신의 약자성을 성찰하는 데에 써라. 
끝없이 물어라. 지금 이 상황에서 나는 약자인가? 어떤 면에서 약자인가? 나는 약자이기만 한가?


이선옥의 방 - 짧은생각

잡다한 끄적거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역지사지는 우리를 구원할 수 있을까? singlesparks 2017.09.14 1326
64 리뷰 <역설과 반전의 대륙. 라틴아메리카> 이토록 매혹적인 대륙의 속살 singlesparks 2017.09.13 41
63 강성 남자 페미니스트들의 업보 singlesparks 2017.09.12 2382
62 빈곤과 책임, 문화예술가의 경우 singlesparks 2017.09.12 7526
61 잠재적 가해자 선언? 의미없는 말의 잔치 singlesparks 2017.09.05 1448
60 리뷰 <중간 착취자의 나라>를 읽고: 건조한 문장에서 발견하는 뜻밖의 인간애 singlesparks 2017.08.28 547
» 나는 약자인가? singlesparks 2017.08.20 1037
58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기본권 singlesparks 2017.08.16 362
57 겨털이 사랑스럽다? singlesparks 2017.07.29 501
56 여성신문의 탁현민 보도 유감 singlesparks 2017.07.29 294
55 세상의 모든 오해를 풀 수는 없다 해도 singlesparks 2017.07.29 191
54 MBC노조에 쓰는 반성문 singlesparks 2017.06.16 463
53 어떤 곳을 후원하는가, 어떤 곳을 하지 않는가? singlesparks 2017.06.15 383
52 서사는 힘이 세다-문재인 정부가 가진 서사의 힘 singlesparks 2017.05.18 10612
51 나의 '도의'와 너의 '도의' singlesparks 2017.05.17 785
50 계몽가와 사육사 singlesparks 2017.05.15 958
49 갑을오토텍 변론과 MBC 시용기자 옹호. 기시감 singlesparks 2017.05.14 1619
48 검사장 직선제? 선출은 곧 개혁이라는 환상 singlesparks 2017.05.12 573
47 그 슬로건처럼 singlesparks 2017.05.12 386
46 좋은 시민과 좋은 사장님 singlesparks 2017.05.11 20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