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옥의 방

2017.05.15 15:32

계몽가와 사육사

조회 수 11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초나 보스기질, 권력욕을 가진 사람이 상대적인 약자나 하부조직원에게 나쁜 평가를 받는 것만은 아니다. 
공공기관의 수장이 그런 기질일 경우 일단 자기조직이 존재감이 없거나 쩌리 취급받는 걸 못참기 때문에 더 큰 구조 안에서 자기 조직의 위상을 높이려 한다. 자신이 가진 자산을 총동원해 본인과 조직의 권력상승을 위해 노력한다. 
조직의 위상이 높아지는 걸 싫어하는 구성원은 잘 없다. 그의 권력지향성은 하부 조직원들에게 마이너스 요인이 아니다. 노동조합과 평화롭게 지내기도 한다.


남자의 마초성은 '어디 여자가!'로도 나타나지만 '내 여자 고생 안 시키고 책임진다'는 태도로도 발휘된다. 가사노동을 반반 부담하자며 노동영역을 따지는 진보남자의 합리성보다 실제 삶에서는 여자한테 더 편하기도 하다.


겉으로 볼 때는 친정부 인사에 문제가 많은 사람인데 내부 구성원들은 만족스럽고, 마초에다 보수적인 남자인데 여자한테 잘해서 불만 없고. 
세상사 이렇게 다양해서 왜 너네 노조는 그런 상황에서 싸우지 않니? 왜 너는 그런 남자를 만나니? 해도 안 먹힌다.


노예근성이라 비판 받는다 해도, 나의 일터에 소속감이나 비합리적인 애정을 가진 사람은 많다. 코르셋 입은 덕에 옷빨 잘 받아서 기쁜 여자들도 많다. 애국심 없어도 에이매치 하면 한국 이기는 게 좋듯, 인간은 논리로만 움직이지 않는 존재다.


계몽은 인간의 세상에 꼭 필요한 덕목이다. 계몽의 목적이 변화라면 설득하고, 토론하고 변화의 기회를 줘야 한다. 그런 태도를 잃은 '이즘'의 주창자들은 채찍을 든 사육사와 같다. 

변화 가능성을 인정하기보다 생각과 행동의 교정을 강제하는 건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행위이다. 자신의 논리에 인간을 가둬놓은 채 설득하려는 노력과 태도를 포기하는 한 그렇다. 

들기만 했을 뿐 휘두르지 않는다 해도 인간은 지성으로 진화하는 지능을 가진 존재이기 때문에 채찍의 공포를 안다. 그런데 그 주창자들은 대부분 자신이 사육사와 같다는 걸 모른다.


이선옥의 방 - 짧은생각

잡다한 끄적거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명절 대응 Q&A 메뉴얼 비판 singlesparks 2017.10.05 2081
66 여혐: 정숙씨의 게장에는 있고 정은씨의 성명서에는 없는 것? 1 singlesparks 2017.09.24 11507
65 역지사지는 우리를 구원할 수 있을까? singlesparks 2017.09.14 1662
64 리뷰 <역설과 반전의 대륙. 라틴아메리카> 이토록 매혹적인 대륙의 속살 singlesparks 2017.09.13 190
63 강성 남자 페미니스트들의 업보 singlesparks 2017.09.12 3248
62 빈곤과 책임, 문화예술가의 경우 singlesparks 2017.09.12 9092
61 잠재적 가해자 선언? 의미없는 말의 잔치 singlesparks 2017.09.05 1716
60 리뷰 <중간 착취자의 나라>를 읽고: 건조한 문장에서 발견하는 뜻밖의 인간애 singlesparks 2017.08.28 730
59 나는 약자인가? singlesparks 2017.08.20 1231
58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기본권 singlesparks 2017.08.16 533
57 겨털이 사랑스럽다? singlesparks 2017.07.29 687
56 여성신문의 탁현민 보도 유감 singlesparks 2017.07.29 453
55 세상의 모든 오해를 풀 수는 없다 해도 singlesparks 2017.07.29 299
54 MBC노조에 쓰는 반성문 singlesparks 2017.06.16 603
53 어떤 곳을 후원하는가, 어떤 곳을 하지 않는가? singlesparks 2017.06.15 530
52 서사는 힘이 세다-문재인 정부가 가진 서사의 힘 singlesparks 2017.05.18 10790
51 나의 '도의'와 너의 '도의' singlesparks 2017.05.17 915
» 계몽가와 사육사 singlesparks 2017.05.15 1101
49 갑을오토텍 변론과 MBC 시용기자 옹호. 기시감 singlesparks 2017.05.14 1733
48 검사장 직선제? 선출은 곧 개혁이라는 환상 singlesparks 2017.05.12 7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