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옥의 방

2017.03.16 23:30

여지

조회 수 15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대부분의 성폭력 사건들은 여전히 피해자의 말을 무시하고, 사건을 은폐하며, 가해자는 어떤 타격도 받지 않고 끝난다."

"1990년대 이후 한국의 주류 노동운동은 자기 사업장의 임금 인상 외에 공공성과 노동연대를 이루는 쪽으로 한 발짝도 내딛지 못했다."


두 주장에서 "어떤 타격도 받지 않고"와 "한 발짝도 내딛지 못했다."를 다른 방식으로 표현했다면 어땠을까. 완전히 동의하지 않더라도 토론과 합의의 길로 한 발은 나갈 수 있지 않을까.

-어떤 타격도 받지 않는다고? 내가 아는 아무개는 아닌데? 
-한 발짝도 내딛지 못했다고? 민주노총이 집행한 비정규직 기금만 수십억인데?

이런 식의 주장은 반대자들에게 목에 턱 걸리는 불쾌감을 주고, 생각이 정해지지 않은 중간지대의 사람에게는 선뜻 동의할 수 없는 효과를 가져온다. 선명할지언정 원하는 해결책을 도모하는데 효과적이지 않다.

극단적인 수사는 '여지'가 들어설 자리를 없앤다. 생각할 여지, 행동할 여지, 타협할 여지. 그리하여 때론 설득 당하고, 결국 변화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사유의 자리를 빼앗는다. 함께 할 여지보다 밀어내는 반동의 힘이 크다.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내 주장에 동의하도록 만들려면 책임있는 말하기가 필요하다. 분노의 총량을 키우고 선명성을 강조하는 일은 이미 동의하고 있는 대상에게만 소구할 가능성이 크다.
단순히 분노의 발산에서 끝날 게 아니라면, 한 발이라도 해결을 위해 나가고자 한다면, 먼저 극단의 수사를 걷어내보는 게 어떨까.


이선옥의 방 - 짧은생각

잡다한 끄적거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그 슬로건처럼 singlesparks 2017.05.12 513
46 좋은 시민과 좋은 사장님 singlesparks 2017.05.11 2225
» 여지 singlesparks 2017.03.16 1546
44 내가 프로불편러의 삶을 떠난 까닭 2 singlesparks 2017.03.04 26506
43 백 사람의 십년 file singlesparks 2017.02.19 1525
42 깃발을 든 자, 말의 무게를 직시하라 singlesparks 2017.02.07 5789
41 어쩐지 울어버린 말 singlesparks 2017.01.31 954
40 공정함에 대해 공정할 것 singlesparks 2017.01.24 1033
39 성범죄에서 무고죄 적용예외를 반대하는 이유 singlesparks 2017.01.17 1265
38 성노동과 인간의 존엄: 켄 로치 감독이 놓친 물음 2 singlesparks 2017.01.10 6361
37 팟캐스트 그것은 알기 싫다 201b: 아직은 여론재판과 조리돌림에 대해 말할 수 없다 singlesparks 2016.11.25 926
36 서로가, 각자의 호의에 기댄 삶 file singlesparks 2016.08.30 847
35 이것은 여성혐오의 문제가 아닙니다. singlesparks 2016.07.26 1416
34 아무도 모른다 singlesparks 2016.06.21 1473
33 착시 singlesparks 2016.05.30 1490
32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운동권과 진보언론에 묻고 싶은 이야기 singlesparks 2016.04.17 1284
31 잘 지는 싸움을 생각한다: 필리버스터 단상 singlesparks 2016.02.26 5572
30 당신이 누구인가를 말해주는 것 singlesparks 2015.09.26 3162
29 트위터 조리돌림, "이것은 사회적 정의가 아닙니다" singlesparks 2015.09.21 3031
28 그 앞에 서면 작아지는 사람 ① singlesparks 2015.09.17 16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